logo 소식지소개 뇌졸중이란 자료실 지난호보기 Q & A 관련사이트 Home
HOME
Sitemap
뇌졸중 소식지
소식지 소개
뇌졸중이란
자료실
지난호 보기
Q&A
관련사이트
Volume 70 Contents
뿬由꾩씪湲
理쒖떊돱뒪 - 섑룓湲곗쥌, 뇤룞留λ쪟 꽣吏 쐞뿕 넂뿬
뇤議몄쨷 썑 援ш컯愿由
뇤議몄쨷 썑 癒밴쾶릺뒗 빟뱾뿉 븯뿬

최신뉴스

“폐기종, 뇌동맥류 터질 위험 높여”

만성 폐쇄성 폐질환(COPD)의 하나로 폐를 오가는 공기의 흐름이 제한돼 호흡곤란을 일으키는 폐기종이 뇌동맥류의 파열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 뇌동맥류란 혈관 꽈리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동맥의 한 부분이 탄력을 잃고 얇아지면서 풍선같이 부풀어 오르는 현상으로 이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갑자기 파열해 치명적인 지주막하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. 미국 브라운 의대의 신경과 전문의 연구팀은 동맥류 파열 환자 4천800여 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발표했다. 이 중 433명은 폐기종 환자였다. 이들은 뇌동맥류 파열로 지주막하출혈이 발생할 위험이 50%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 이는 고혈압, 당뇨병, 흡연, 음주 등 다른 동맥류 위험요인들을 고려한 결과다. 이는 폐기종과 동맥류가 비슷한 기전으로 발병하는 것이라는 의심을 갖게 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. 흡연은 폐기종과 뇌동맥류를 더 잘생기게 할 수 있는 큰 위험요인이다. 연구팀은 앞으로 폐기종과 동맥류의 연관성을 더 연구하는 한편 한 쪽의 해결책이 다른 쪽도 해결할 수 있는지를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. 뇌동맥류는 서서히 진행되며 대개는 터지기 전에는 증상이 없다. 폐기종은 호흡 때 폐포의 개폐를 조절하는 섬유조직이 손상돼 폐포가 과잉으로 늘어난 만성 폐질환이다. 정상인의 폐는 탄력성이 있어 고무풍선처럼 늘었다 줄었다 할 수 있는데 폐기종 환자의 폐는 잔뜩 늘어나 있을 뿐 다시 줄어들지 못한다. 주범은 흡연이다.

< 출처 : Mayo Clinic, AAN >


   
145
368,060
476,18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