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go 소식지소개 뇌졸중이란 자료실 지난호보기 Q & A 관련사이트 Home
HOME
Sitemap
뇌졸중 소식지
소식지 소개
뇌졸중이란
자료실
지난호 보기
Q&A
관련사이트
Volume 68 Contents
媛쓣끂옒
理쒖떊돱뒪 - 섎ℓ씪 留ㅼ씪쓽 몢뇤 솢룞씠 移섎ℓ 諛쒕퀝쓣 吏뿰떆耳쒋.
떊寃쎄낵젙蹂- 뇤議몄쨷 쐞뿕 씤옄뱾 넻빀 愿由ъ쓽 긽듅 슚怨
援媛 떖뇤삁愿吏덊솚 愿由 泥닿퀎 씠濡 媛빞 븯굹?
2018뀈 뇤議몄쨷쓽 궇 嫄닿컯媛뺤쥖 븞궡

국가 심뇌혈관질환 관리 체계 이대로 가야 하나?

정부가 현재 각 권역별로 11개의 심뇌혈관질환센터를 지정하고 운영 됨으로써 성과를 내고 있지만 여전히 의료계 일선에서는 지역간, 계층간 건강격차는 해소되지 않고 있으며 사각지대도 존재하고 있다는 문제 제 기가 지속되고 있습니다.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지 난 8월 24일 국내 최고의 심뇌혈관질환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서울 대병원이 주최한 「국가 심뇌혈관질환 관리 체계, 어디로 가야하나」 토론 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논의하였습니다. 개최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국가 책임 심뇌혈관질환 안전망 구축을 위한 민간의료 중심에서 필수의 료 국가책임으로 시스템을 바꾸는 한편,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의 안정 적인 예산 확대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. 행사를 총 괄한 윤병우 서울대학교병원 중앙심뇌혈관질환센터 추진단장은 “심뇌 혈관질환은 후유증에 의한 사회적 부담이 큰 만큼 국가책임 안전망이 필요하다” 며 “이번 토론회가 국내 심뇌혈관질환 관리 체계의 현황과 문제 점을 살펴보고 앞으로 중앙심뇌혈관센터의 지정을 통해 중앙-권역-지 역이 서로의 역할을 분담하여 최선의 성과를 내는 미래의 방향성을 제시 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”고 전했습니다.

   
22
323,849
431,970